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조하세요

무슨 일이든 때(시기)가 중요하다.

대부분의 사람들이 애플의 창업자는 워즈니악과 스티브 잡스로만 알고 있다.
하지만 원래는 세 사람이었다.

네바다 주의 조그만 집에서 정부 연금으로 생계를 이어가며,종종 카지노와 슬롯머신을 즐기고 있는 노인이 바로,
창업자 3인 중의 한 사람인 로널드 웨인(76세)이다.

하지만 웨인이 라이벌 구글을 제치고 전 세계 주가 총액 1위를 달리는 기업,애플의 공동창업자였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.

1976년 4월, 잡스와 워즈니악은 공동창업을 하며, 지분과 이윤을 45%씩 분배했고,
이 때 10%는 웨인에게 넘기며, 두 사람 사이에 분쟁이 발생하면 중재를 맡아 달라고 부탁했다.

하지만 웨인은 10% 주식 반납대금으로 겨우 800달러
(약 80만원)를 받고 11일 만에 애플을 떠났다.
지금 애플 주식의 10%는 220억 달러(약 22조원)에 이른다.

웨인에게 참을성이란 덕목이 있었다면...

충청대 식구 여러분!
우리는 지금 취업할 때입니다.
그리고 참고 기다리며 자신의 역량을 쌓아 도약을 준비할 때입니다.